“청주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야”
“청주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야”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9.1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희 시의원, 대책 마련 요구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청주시의회에서 나왔다.

박정희 청주시의원은 14일 열린 57회 임시회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청주시는 6·17 부동산대책에서 동 단위 지역과 오창·오송읍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며 “오창읍의 방사광 가속기 등 개발 호재에 힘입어 단기간 주택가격이 올랐다는 이유만으로 3년 6개월이 넘도록 미분양관리지역인 청주시를 규제지역에 포함한 것은 근시안적인 행정조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청주시가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최초 지정된 2016년 10월 이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03.9였으나 지난 6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될 당시는 92.1로 11.8 포인트 감소했다”며 “미분양관리에 돌입했을 때보다 아파트 가격이 낮은데도 투기 과열을 막겠다며 강제적으로 규제 지역에 포함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범덕 시장은 청주시가 하루빨리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