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이전, 여야 특위 구성해 협의”
“행정수도 이전, 여야 특위 구성해 협의”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0.08.1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이전 방식·대상, 정해진 것 없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은 18일 행정수도 이전의 방식이나 이전 대상 등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며 여야 특위를 구성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균형발전·행정수도완성추진단은 이날 3차 회의를 갖고 이같이 정했다고 이해식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단 차원에서 국가균형발전특위 형태로 제안했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야당에서 에너지특위와 탈원전특위를 제안했고, 서로 안들을 주고 받는 선에서 끝났다. 원내대표단이 재협상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당이 단독으로 특별법을 제정할 것이라는 보도 등에 대해서는 “행정수도 완성 추진 관련한 방식, 이전 대상 등에 대해서는 다 열려있다고 봐야 한다”며 “국회 특위를 만들어 협의할 사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국민투표라든가 개헌 방안은 제외하고 특별법으로 하기로했다, 국회만 이전대상으로 하고 청와대는 제외한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개인적인 의견이다. 국회에 특위를 구성해 야당과 협의를 진행해야 하는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세종의사당 설계 용역에 대해서는 “가능하면 국회 전체가 이전하는 방안을 포함해 용역 발주를 할 계획”이라며 “이 역시 야당과 협의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오는 24일부터 전국을 돌며 지역순회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24일 부산·울산·경남, 27일 서울, 다음달 2일 광주, 11일 대구·경북, 23일 인천, 22일 제주에서 개최 예정이다.

한편 추진단은 19일 오후 국회에서 행정수도 이전 관련한 종합 토론회를 열고 의견을 청취한다. 세종의사당 부지를 둘러보기 위한 현장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등으로 인해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