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다음달 12일부터 시내버스 하차태그 의무화
청주시, 다음달 12일부터 시내버스 하차태그 의무화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8.1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는 다음달 12일부터 ‘시내버스 하차태그 의무제’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버스 승객의 통행 패턴을 파악하고, 시내버스 노선 개편 등 대중교통 정책수립 자료로 쓰기 위한 취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동 경로 파악에도 용이하다.

기존엔 무료 환승을 할 때만 교통카드 하차태그를 했으나 앞으로는 모든 승객이 하차태그를 해야 한다. 하차태그 없이 내릴 땐 다음 시내버스 승차 할인 혜택이 사라진다.

청주지역 시내버스 요금은 1천500원이며, 교통카드 사용 시 1천400원이다.

시는 또 오는 10월 20일부터 무료 환승 횟수를 1회에서 2회로 늘린다. 40분 이내 환승 1회에서 80분 이내 2회로 변경된다.

시 관계자는 “하차태그 의무제를 통해 수집한 자료로 다양한 대중교통 정책을 수립, 시민에게 보다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교통카드 시스템 오류 발생을 막기 위해 9월12일부터 버스별 순차적으로 시행한 뒤 2주 뒤부터 모든 버스에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