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의회, 수해 입은 인삼밭 복구 작업 발 벗고 나서
금산군의회, 수해 입은 인삼밭 복구 작업 발 벗고 나서
  • 최병선 기자
  • 승인 2020.08.1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군의회(의장 안기전)가 지난 12일 집중호우 피해지역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일손 돕기 지원에 나섰다.

이날 안기전 의장을 비롯한 군 의원, 의회사무과 직원들은 집중호우로 물에 잠기고 토사에 묻혀 침수피해가 컸던 부리면 양곡리 일대 인삼 농가를 방문, 관주 호수와 고랑 거치대를 제거하는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군 의회는 지난 11일 긴급 임시회를 열어 피해복구와 피해 주민 지원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금산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포함시켜 줄 것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안기전 의장은 “우리 지역은 막대한 재산 피해를 입었지만 피해 현장의 수해복구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가 터무니없이 부족하여 복구에 어려움이 있다”며 주변에 인력지원을 요청하고 “피해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군의회도 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