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청주 유튜브 음악채널 ‘레코드대장’ 인기
KBS청주 유튜브 음악채널 ‘레코드대장’ 인기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0.08.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독자 10만명 돌파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KBS 청주방송총국의 유튜브 음악채널 ‘레코드대장’이 구독자 1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6월 채널이 출범한 이후 14개월 만에 이룬 쾌거로 유튜브 본사로부터 곧 실버버튼을 받을 예정이다.

‘레코드대장’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악 콘텐츠를 최고의 음질로 제공해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샛별처럼 떠오른 가수 요요미는 KBS청주와 유튜브 협업을 통해 짧은 기간에 스타 반열에 오른 사례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 책임자인 안치훈 부장은 “오직 레코드대장에서만 보고 들을 수 있는 고품질의 음악 콘텐츠를 꾸준히 제작해 승부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KBS청주는 레코드대장 외에도 뉴스와 프로그램을 볼 수 있는 공식 대표채널 ‘KBS충북’과 오리지널 콘텐츠 채널 ‘딩가딩가 스튜디오’도 운영하고 있다.

‘딩가딩가 스튜디오’에서 만든 ‘1일 1깡’은 800만명이 넘는 폭발적인 조회 수를 기록해 ‘잘 만든 콘텐츠는 서울과 지방의 경계 없이 통한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KBS 충북’ 채널에서는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의 재난 상황과 날씨 정보를 1TV와 동시에 방송했다. 텔레비전을 볼 수 없는 수해 지역의 주민들에게 재난정보를 신속히 전달함으로써 재난주관방송사의 책무를 온라인 영역으로 확장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또한 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자막뉴스를 제공해 재난에 취약한 장애인들의 정보격차 해소에도 기여하고 있다.

김영한 KBS청주방송총국장은 “지역의 고유한 아이템을 찾아 창의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점차 확대함으로써 지역의 대표 공영미디어로 진화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