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 극복 시민성 인문학 특강 운영
충주시, 코로나19 극복 시민성 인문학 특강 운영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0.08.11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의 변화·마음의 상처 치유 주제로 4회 걸쳐 진행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북 충주시가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민성 인문학 특강을 가졌다. 충주시평생학습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특강은 시민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레테승루 박욱현 대표가 강사로 나서 ‘영화를 통해 보는 성찰적 시민 의식 함양, 이런 시민이 돼 줄래?’ 란 주제의 강의가 진행됐다.(사진)

박 대표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 ‘노예 12년’ 등의 영화 읽기를 통해 국가 재난에 따른 차별과 편견, 모순, 사명감과 소명 의식을 인문학으로 해석, 이해하기 쉽게 전달했다.

지난 3월 문화체육관광부 인문독서아카데미 공모사업에 선정돼 진행되는 이번 특강은 총 4회에 걸쳐 코로나가 가져온 삶의 변화,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주제들로 구성, 운영된다.

시는 13일 ‘영화, 치유에서 깨달음까지 인생을 구하다’, 18일 ‘혼자만 괜찮은 삶은 없다.’, 20일 ‘정의는 앎이 아니라 힘이다’ 등 인문학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