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중견기업 4개사 유치 성공
충남도, 중견기업 4개사 유치 성공
  • 차순우, 권혁창 기자
  • 승인 2020.08.1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99억 들여 보령·아산·서산에 이전 및 신설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청매일 권혁창 기자] 충남도가 보령·아산·서산시에 중견기업 4개사를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또 하나의 밑불을 지폈다.

양승조 지사는 11일 도청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오세현 아산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박용훈 에스비정공 대표, 한림 김용태 대표, 대한엔지니어링 이래용 대표, 듀링 고진성 대표 등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4개 기업은 도내 3개 시·군 농공 및 일반산업단지 14만1천703㎡의 부지에 총 699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이전하거나 신설한다. 이로 인한 신규 고용 창출은 610명이다.

보령에는 자동차 엔진부품 제조업체인 에스비정공이 공장을 신설하고 금속조립구조재 제조업체인 한림이 새롭게 터를 잡는다.

에스비정공은 다음달부터 2023년 12월까지 주포농공단지 9천718㎡에 100억원을 투자하고, 한림은 내년 3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주산농공단지 11만7천842㎡에 269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아산에는 자동포장기계 제조업체인 대한엔지니어링이 공장을 신설한다.

대한엔지니어링은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단 6천553㎡에 8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15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서산에는 자동차 전장부품 제작업체인 듀링이 인천 남동공단의 공장을 자사 서산공장 옆 부지로 이전한다. 듀링은 서산오토밸리일반산단 7천590㎡에 다음달부터 2021년 5월까지 18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235억원의 생산효과와 73억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해당 기업들의 부지 조성과 장비 구입 등 건설로 인한 효과는 생산유발 966억원, 부가가치 유발 349억 원 등으로 예상했다.

양 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기가 침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투자유치는 도민에게 큰 위로를 주는 낭보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도는 물론 4개 기업에도 활력을 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