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 취소
청주시,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 취소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8.09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안전 확보 최우선 판단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가 다음달 4일부터 6일까지 개최하려던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을 취소했다.

9일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 직지의 날 행사추진위원회는 지난 6일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직지상 수상기관과 유네스코 본부 불참에 따라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의 핵심 축인 ‘직지상 시상식’ 개최가 어려워지고, 코로나19 외국인 집단감염 발생 및 집중호우 피해가 심각해 시민안전 확보가 최우선인 상황으로 판단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비록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이 취소되지만 ‘직지상’ 만큼은 대리 수상을 통해 9월 4일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직지코리아 페스티벌 발전방향에 대한 학술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