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코로나 확진 외국인 진술 오락가락…지역 확산 키우나
청주 코로나 확진 외국인 진술 오락가락…지역 확산 키우나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0.08.06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 역학조사 애 먹어
불법체류 동료 접촉 가능성
규모 파악 어려워 확산 위험
종교행사 참석자 전원 ‘음성’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최근 충북 청주에 거주하는 외국인 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불법체류 외국인이 지역 확산의 또 다른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도내에 거주·체류하는 외국인들은 집성촌을 형성해 생활하고 밀접 교류하는데 이들 중 일부는 불법체류인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6일 충북도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지난 3∼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20∼30대 6명을 상대로 감염경로와 동선, 접촉자를 찾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애를 먹고 있다. 이들의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데다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의 조사결과 이들은 지난달 31일 오전 7시부터 30분간 청주시 흥덕구 신율봉공원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다.

방역당국이 이런 내용을 알리는 과정에서 행사에 참석한 확진자 수가 5명에서 6명으로, 또다시 5명이 맞다고 발표하는 등의 혼선이 발생했다.

이후 방역당국은 최종적으로 6명 전원 참석한 것으로 결론을 냈다.

이런 혼선은 일부 확진자의 진술이 부정확하게 나오면서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명확한 답변을 회피하거나 얼버무리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이들이 최근 불법체류 중인 자국민 또는 동료 등을 만난 사실을 숨기려 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

또 이날 청주시는 당시 이슬람 종교행사 참석자 전원을 검사한 결과 341명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지만 행사에 참석한 불법체류자가 명단을 작성하지 않았을 가능성 역시 있다. 명단은 현장에서 작성된 방명록에 기초한 것이어서 100% 신뢰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불법체류자의 경우에는 음지에 깊숙하게 숨어있고, 이들은 동포와의 커뮤니티를 통해 도내 활동을 이어간다는 점을 감안할 때 확진 판정을 받은 6명과의 접촉 가능성이 농후하다.

도내 체류 외국인들의 진술만 의지하는 전수 조사형식을 띄어 불법체류 외국인들의 규모와 수도 파악하기 어렵다. 즉 언제든지 불법체류자로 인한 코로나19 지역 확산 위험이 항상 존재하는 셈이다.

도 관계자는 “외교부에 우즈베키스탄어 통역관 지원을 요청했다”며 “통역관이 오면 더 명확한 역학조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확진자들의 GPS 정보 공개를 요청했고 이를 분석해 이들의 이동 경로를 자세히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