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피해’ 충주 삼탄역, 충북선 고속화에 포함되나
‘폭우 피해’ 충주 삼탄역, 충북선 고속화에 포함되나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8.06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능 상실…선형 개량 필요성 제기
이시종, 정세균·이낙연에 적극 요구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기록적인 폭우로 충북 충주 삼탄역 인근 선로가 유실되는 등 충북선이 제 기능을 상실하면서 이 구간의 선형 개량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구불구불한 철로를 직선화하는 이 사업이 추진되면 오송과 제천간 충북선철도는 저속 구간이 사라진다.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의 핵심인 충북선철도 고속화가 완성되는 것이다. 충북도는 고속화 사업에 충주 삼탄~제천 연박 구간의 선형 개량 사업을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6일 도에 따르면 수해 취약지역에 위치한 삼탄~연박 구간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진행 중인 충북선철도 고속화 기본계획 수립를 위한 연구용역에 빠진 상태다.

정부가 충북선 고속화를 검토하면서 예산이 많이 소요된다는 이유 등으로 제외했다. 하지만 지난 1일부터 내린 폭우로 삼탄~연박 구간의 철로가 큰 피해를 입어 선형 개량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곳의 선로는 침수되고 유실됐다.

인근 산에서 철로로 계속 물이 흘러내려 지반이 약해졌다. 복구에만 최소 한 달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구간은 재난에 취약하고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급곡선 구간이 4㎞에 달하고 철길을 따라 제천천이 흘러 집중호우 시 침수 위험이 높다.

이런 이유에서 도는 지속해서 선형 개량을 요구해 왔다. 직선화하면 철로가 기존보다 높아지는 데다 제천천에서 지금보다 떨어져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

더욱이 충북선철도 고속화도 완성할 수 있다. 삼탄~연박을 직선화하지 못하면 충북선은 이 구간에서 저속화가 된다. 열차가 급곡선을 지날 때 운행 속도를 줄여야 하는데 선형 개량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이에 삼탄~연박 구간의 직선화 사업을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에 포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재 피해가 워낙 심해 반영될 가능성은 크다는 분석이다.

지난 5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서울 종로) 의원도 이 곳을 찾아 처참한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

이시종 지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삼탄~연박 구간은 선형이 불량해 수해에 취약하다”고 지적하면서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 반영을 요구했다.

도는 삼탄~연박 직선화와 원주 연결선 설치 등 2개 사업은 사업비 증액으로 추가 반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받은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은 충북 최대 현안으로 정부의 기본계획 용역 발주와 함께 본격화됐다.

하지만 기존 정부 추진 안에는 충북선과 호남고속선을 잇는 오송 연결선(7.5㎞) 건설이 안전·기술상의 문제로 KDI의 적정성 검토 과정에서 제외됐다.

굴곡이 심해 직선화가 필요한 삼탄~연박 구간의 선형 개량사업도 반영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