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민 “저출산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아산시민 “저출산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0.08.0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아산시민들은 저출산 원인으로 ‘경제적 이유'(50%)를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저출산 극복 시책 수립을 위해 지난달 6일~17일 2주간 시민 1천2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중 남성은 45% 및 여성은 55%며, 미혼자 32% 및 기혼자 68%에 연령은 20~40대가 75%로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결혼에 관한 인식에 있어 미혼자의 경우 52%가 ‘결혼의사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자녀에 대해 47%가 ‘인생에서 필요한 존재'로,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31%에 달했다.

또 자녀가 필요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26%가 ‘경제적 부담'으로 답했으며, ‘잘 키울 자신이 없다'는 답변도 24%를 차지했다. 이어 기혼자에게 자녀가 없는 이유는 ‘경제적 및 사회적 이유'로 각 37%의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아울러 응답자의 73%가 저출산 문제를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가운데 저출산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로 ‘경제적 원인'이 50%로 가장 많고, 비혼·만혼 등 사회현상이 23%로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시에서 시행중인 저출산 시책 중 도움 되는 시책으로 출산장려금 지원(29%), 행복키움수당(28%),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26%) 순을 보였다.

특히 앞으로 저출산 개선을 위해 시행해야 하는 정책으로 보육비·양육비 등 경제적 지원(27%), 지역사회 돌봄체계 확충(26%), 주거비용 지원(18%)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시는 시민들의 양육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행복키움수당 지급을 오는 11월부터 현행 24개월 미만 아동에서 36개월 미만 아동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출산장려금도 내년부터 현행 둘째에서 첫째자녀까지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또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두 곳을 추가 설치하고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다함께돌봄센터 설치를 위해 8월 중 비영리 민간단체·법인 및 사회복지법인 등을 대상으로 공모 할 예정이며, 공공보육 인프라 구축을 위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완공하고 시범운영을 통해 9월 개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