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혁신처ㆍ공무원연금공단 ‘2020년 공직문학상’수상작 선정
인사혁신처ㆍ공무원연금공단 ‘2020년 공직문학상’수상작 선정
  • 김오준 기자
  • 승인 2020.08.0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오준 기자] 2020년 공직문학상에서 영예의 대상인 대통령상에 소설 ‘꿈’(김명자, 대구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 달서사업소)이 선정됐다.

인사혁신처와 공무원연금공단은 대상작을 포함해 시, 시조, 수필, 동시, 동화, 단편소설ㆍ희곡, 정책논픽션(공직윤리) 67편을 2020년 공직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해 인사혁신처 및 공무원연금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했다고 6일 밝혔다.

전ㆍ현직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한 이번 공직 문학상은 모두 1천526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대상작인 ‘꿈’은 정신적 갈등을 서사로 연결한 상상력이 독창적이고 뛰어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금상 수상작인 ‘창문에 드러나는 것들’(시), ‘코로나 바이러스’(시조), ‘배꼽’(수필), ‘밥 짓는 감나무’(동시), ‘안녕 해왕아’(동화), ‘왕피리에 울린 전화’(공직윤리) 등도 내용과 표현기법 등이 뛰어난 작품들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광복 심사위원장(한국문인협회 이사장)은 “출품된 작품 모두 작품성, 문장력, 참신성 등 모든 면에서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라고 평가하면서 “공직문학상이 공직사회 내 대표 문화예술 활동으로 입지를 확고히 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은 “바쁜 업무 중에도 문학 창작 활동에 힘써 주신 분들의 재능과 열정에 찬사를 보내며, 그 재능이 공직 내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서비스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입상한 작품들은 e-book으로 제작돼 인사혁신처 및 공무원연금공단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