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주재 일간신문 기자단 심폐소생술 교육·실습 받아
서산 주재 일간신문 기자단 심폐소생술 교육·실습 받아
  • 한노수 기자
  • 승인 2020.08.0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소방서와 간담회도 열어
충남 서산시 주재 일간신문사 기자단은 지난 3일 서산소방서에서 심폐소생술 이론교육과 실습을 받고 있다.
충남 서산시 주재 일간신문사 기자단은 지난 3일 서산소방서에서 심폐소생술 이론교육과 실습을 받고 있다.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충남 서산시 주재 일간신문사 기자단은 지난 3일 서산소방서와 기자간담회에서 심폐소생술에 대한 이론교육과 마네킹을 이용한 가슴압박 소생술 실습을 가져 호응을 얻었다.

이날 서산소방서 최인규 구조·구급팀장은 “심폐소생술은 가정이나 직장 등 사회전반에 걸친 일상생활에서 최초 목격자가 정지된 심장을 대신해 심장과 뇌에 산소와 혈액을 공급해주는 아주 중요한 응급처치”라며 “심폐소생술의 순서는 가슴압박, 기도유지, 인공호흡 등의 순서를 유지하고 있으나 2015년부터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일반인 구조자의 가이드라인은 ‘가슴압박소생술’을 제안하고 있으며 성인 심정지 환자의 가슴압박 깊이는 약 5cm로 권고하고 속도는 분당 100~120회로 가슴압박을 중단할 경우, 10초 이내로 최소화할 것을 제안하며 인공호흡을 과도하게 시행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한 기자는 “몇년 전,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적이 있었으나 솔직히 말해 잘 기억이 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이번 이론교육과 개인지도 실습시간을 통해 나도 이제 신속하고 올바른 심폐소생술을 익혀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