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대산항 활성화 토론회 열어
서산시 대산항 활성화 토론회 열어
  • 한노수 기자
  • 승인 2020.08.02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서산 대산항 관계기관과 선사, 화주, 포워더, 하역사 등 기업들이 대산항 하반기 화물 유치와 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서산시는 대산지방해양수산청과(청장 김성수) 공동으로 지난달 31일 베니키아호텔에서 ‘서산 대산항 관계기관, 기업 초청 화물 유치 토론회’를 개최했다.

대산공단 글로벌 기업인 한화토탈, 엘지화학, 롯데케미칼, KCC, CGN대산전력을 비롯해 대산항 기항 선사인 SITC, 고려해운, 장금상선, 팬오션 등과 도선협회, 예선협회, 하역사, 해운대리점, 대산세관, 검역소 등 관계자 등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대산항 현안사항 종합 토론에서 대산항 수출화주는 지역항만 우선 이용 정책현황을 소개하는 한편, 대산항 이용 시 발생하는 문제점과 수출화물의 이탈 요인들을 지적했다.

대산항 정기 기항선사 등 항만 이용자들도 도선 이용, 터미널 운영시간, 하역장비, 야적장 등 타 항만 대비 경쟁력이 부족한 점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유럽, 미주 등 원양 정기항로 부재, 월말 선복 부족, 잦은 기항 스케줄 변동 등으로, 여전히 수출 생산품이 타 항만으로 이탈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 개선도 요청했다. 활성화 종합토론에서는 서산시와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은 참석자들에게 항만 서비스 개선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하고 항만 이용자 편의와 경쟁력 향상 관리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