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 당진 염해농지 태양광 발전사업 시동
이도, 당진 염해농지 태양광 발전사업 시동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0.08.0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 참여사 SK디앤디·플라스포와 주주간 협약 체결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국내 유일의 통합운영관리(O&M, Operating & Management) 전문 회사인 (주)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신재생 에너지 사업 육성에 나선다.

㈜이도는 최근 충남 당진 대호지면 일대 염해농지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공동 참여사인 SK디앤디, 플라스포와 주주간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사진)

이번 사업에서 ㈜이도는 금융설계 및 조달, 사업개발 및 시공(EPC) 참여, 통합운영관리(O&M) 총괄 업무를 수행한다. SK디앤디는 사업개발 및 설계·구매·시공(EPC)을 업무를 이끌고 플라스포는 인버터 공급 및 권리와 의무를 갖게 된다.

당진 염해농지 태양광 발전 사업은 당진시 대호지면 사성리·적서리 일원에 1단계 50MW를 시작으로 최대 3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짓는 사업이다. 발전소 개발을 위해 현재 대호지면 일원의 염해농지 부지를 확보중이다.

㈜이도와 SK디앤디, 플라스포는 이번 태양광 발전사업을 위해 지난 6월 16일 특수목적법인인 ‘대호지솔라파크’를 설립했다. ‘대호지솔라파크’는 올해 하반기 사성리 1단계 태양광 50MW에 대한 전기사업허가를 하반기 완료하고, 추가 50MW 인허가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이를통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00MW의 태양광 발전소의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도는 현재 차별화된 통합운영관리 역량은 물론 금융조달과 구조화, 직간접 투자 등 금융 전문성을 더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인 ‘O&M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다양한 자산의 정상화를 통해 가치를 높이는 국내 유일의 기업이다.

특히 오래된 폐기물 시설 등에 금융회사와 협업으로 직간접 투자를 진행해 미세먼지를 줄이는 사업장으로 탈바꿈 시키는 등 친환경 및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집중 육성 중이다.

현재 인천 서구에 국내 톱 수준의 하루 처리 7천200t(건설폐기물), 400t(건설혼합폐기물) 규모의 폐기물 사업장을 운영 중이다. 또한 전북 전주에 하루 처리 60t 규모의 소각장을 운영 중이며, 경기도 오산에 추가 소각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도는 이번 당진 태양광 사업을 교두보로 삼아 서해안 염해지역 등 태양광 사업 발굴을 확대하는 한편, 풍력, 수소연료전지 등 신재생 에너지 사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며, 이를 통해 국내 1위의 신재생 에너지 통합운영관리사로 올라서는 동시에 정부의 그린뉴딜과 수소 경제 등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