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호선 의원, 실종아동 등 보호법 대표 발의
임호선 의원, 실종아동 등 보호법 대표 발의
  • 김상득 기자
  • 승인 2020.07.30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이 아닌 사회공동체 문제”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군·사진) 의원이 30일 실종 아동, 지적·자폐·정신장애인, 치매 어르신의 실종신고 접수 시 신속하게 발견할 수 있는 법안을 추진했다.

특히 실종 신고 발생지점에서 일정한 반경 내의 주민들에게 실종 관련 정보를 신속히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제공해 그동안 실종자 발견에 평균 3일이 소요되던 시간을 단축해 치명적 위험에 빠진 치매 어르신 등 실종자의 구제가 빨라질 수 있는 법안이다.

대표 발의한 임 의원은 30여년의 경찰근무 중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청소년 보호에 관심이 많아 이 분야에 전문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 의원은 “사회의 성숙도는 그 사회구성원의 안전을 위해 얼마만큼 관심을 갖고 함께 노력하는지에 달려 있다”며 “실종 아동, 지적·자폐·정신장애인, 치매 어르신 보호는 개인이나 가정의 문제가 아닌 사회공동체의 문제로 보고 접근할 때”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