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 주민 의견 반영하라”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 주민 의견 반영하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7.30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순 의원, 한전 측에 당부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사진) 의원이 30일 한국전력에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사업에서 주민들 의견을 적극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한국전력 김호곤 송전건설실장으로부터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사업’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정 의원은 “송전선로 건설은 주민의 재산권과 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주민들의 이해를 먼저 구해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피해마을 지원방안 등이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전선로가 관통하는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인경리 등 인근 22개 마을 주민들은 낭성면에는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과 충북도 지정문화재 3곳 등 총 5곳의 문화재가 밀집해 있어 기존 계획된 송전선 건설에 대안 또는 피해 최소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초정~보은 송전선로 사업’은 산업단지 조성 등으로 전기수요가 늘고 있는 보은지역의 전기안전망 구축을 위해 선로길이 약 47㎞, 철탑 125기의 15만4천 볼트 송전선로를 청주시와 보은군 사이에 건설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