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소방서 박충헌 대원,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 지원
보은소방서 박충헌 대원,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 지원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0.07.2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보은소방서 박충헌 소방교가 지난 23일부터 이라크 건설현장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된 보은군 장안면 사회복무연수센터에 구급대원 1명을 연락관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에 지원한 박 소방교는 1급 응급구조사 자격을 가진 구급대원으로써 상황 종료 시까지 24시간 상주하며 의심환자 발생 시 환자 수용가능 병원 확인 및 지정병원 이송 등 격리시설 응급인력을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임시생활시설 입소 대상은 이라크 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국내에 입국한 해외 건설근로자로 24일부터 입소를 시작해 현재 162명이 생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