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칼럼]창업과 정부지원사업
[경제칼럼]창업과 정부지원사업
  • 충청매일
  • 승인 2020.07.2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용훈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비즈니스지원단 전문위원

[충청매일]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의 경기침체가 심각해지고 있는 요즈음 저마다 정부지원사업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형국이다. 예비창업자도 창업한지 얼마안된 회사도 모두 현재의 난국을 헤쳐나아가기 위해 무던히도 애를 쓰고 있다.

2020년 현재 창업자를 우대한다는 미명 아래 수많은 각종 지원 사업이 각 정부부처마다 쏟아져 나오고 그 정보를 입수하기 위한 저마다의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정부지원사업을 받는 것이 곧 기업의 생존의 법칙처럼 되는 모양새이다. 하지만 기업의 생존을 위해 필요한 것은 정말로 필요할 때 지원받을 수 있는 지원사업의 적절한 배분이다. 즉 상하반기 또는 분기로 기간이 한정된 지원사업보다는 창업가가 필요 시 수시로 지원할 수 있는 수시지원제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 창업가는 격랑속에 홀로 노를 저어가는 작은 배의 선장이자 선원이다. 갑작스런 파도를 만날때도 끝까지 보이지 않는 망망대해를 노저어 갈 때도 시시각각 변화가 극심한 상황에서 창업자가 필요로 할때 적시에 지원 받을 수 있는 수시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리라 생각된다.

그리고 창업자를 위한 온전한 플랫폼 구축이 아직도 요원한 모양새이다. 각 정부부처에 혼재되어 있는 각 지원사업의 효용성 제고를 위해서라도 통합 플랫폼 구축이 절실하다. 그나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에서 운영하는 k-startup이라는 사이트가 있기는 하지만 이마저도 결국엔 각 정부부처의 사업으로 다시 신청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각 부처의 성격상 배분된 예산으로 어쩔수 없이 나누어서 지원하는 상황일지라도 창업가 즉 스타트업에 대해서만큼은 하나의 통합된 단일화된 정부지원 창구가 필요하다.

또한 창업자는 창업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가로서 각 부처의 지원사업을 받기 위해 혹은 경력을 만들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지는 자리가 아니다. 따라서 창업자 이전 예비창업자 단계에서부터 철저히 산업생태계를 이해하고 창업 여부를 고민할 수 있는 교육 또는 멘토링이 절실히 필요하다. 따라서 지방자치시대에 걸맞게 각 지역마다 열린 교육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하여 창업자 또는 예비창업자 이외 다양한 사람들도 창업과 사회에 대한 이해, 리더십, 사회적 공생을 위한 가치경영 등 경영 전반에 대한 사항들을 습득할 수 있는 교육의 장 마련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온라인 공간만이 아닌 창업자 또는 예비창업자들이 연구하고 토론할 수 있는 오픈된 장소 마련이 시급하다. 현재의 메이커스페이스나 비즈니스센터 등의 창업공간은 정부지원사업과 연계되어 작동되고 있어 완전한 오픈된 공간으로 볼수 없다. 해외 스타트업 육성을 하는 미국이나, 유럽 등의 선진국들은 벤처케피탈 등의 투자자와 창업가들이 편하게 이야기하고 토론할 수 있는 비즈니스 카페와 같은 공간이 많이 있다. 이를 벤치마킹하여 오픈된 공간을 마련하고 민간에서 자연스럽게 투자자와 창업가가 만나 사업을 논의하고 개선할 수 있는 선순환의 고리로의 환경조성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