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숲속 콘서트
충북문화재단 숲속 콘서트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0.07.2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은 충북문화관에서 29일 오후 7시 부터 8시 30분까지 문화가 있는 날 숲속콘서트 ‘Plus Chamber Group’ 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작곡가 신만식의 기획으로 오랜 시간 클래식 음악계에서 사랑받고 있는 플러스 챔버 그룹의 연주회가 진행된다. PLUS는 아름다운 소리를 의미하는 ‘Performance Leaders Uniting Sounds’의 줄인 말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서울시립교향악단, KBS교향악단의 차석, 부수석 및 각 분야 최고의 연주자들로 미국, 캐나다, 폴란드 등 세계 각지에서 활발하게 솔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연주자들로 구성된 연주 단체이다.

탄탄한 연주력과 참신하고 재미있는 기획력으로 클래식 애호가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플러스 챔버 그룹은 이번 연주회에서 핸델의 ‘Queen of Sheba’를 시작으로 베토벤, 슈베르트, 슈만, 피아졸라의 대표곡을 바이올린 보이텍 짐보브스키, 비올라 대일 김, 첼로 김우진, 더블베이스 이창형, 피아노 윤소영의 협연으로 연주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