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요정 이지원씨 장애 딛고 희망 노래
국악 요정 이지원씨 장애 딛고 희망 노래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0.07.23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의 장애인상 수상…국악 위상 제고 등 공로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장애인 국악요정’으로 불리며 국내·외에서 우리 가락의 멋과 희망을 선사하고, 장애에 대한 인식을 바꿔가고 있는 한 중증장애인이 ‘올해의 장애인상’ 수상자로 뽑히며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충남도는 공주에 거주하며 천안 나사렛대에 재학 중인 이지원(사진)씨가 도와 공주시의 추천을 받아 제24회 올해의 장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의 장애인상은 1996년 우리나라의 제1회 루즈벨트 국제장애인상 수상을 계기로 제정된 장애인 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 꼽힌다.

사회 각 분야에서 장애인 인권 향상, 장애인 복지 및 사회 발전에 기여한 장애인 등을 매년 3명 씩 뽑아 대통령상과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이씨는 중증장애 예술인으로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한 재능 기부 활동 △장애인 문화예술 발전 △한국 장애 예술의 우수성과 국악의 위상을 세계에 드높인 공로를 인정받으며 충남 첫 올해의 장애인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2000년 선천성 대동맥 협착 심장질환을 안고 태어난 이씨는 이듬해인 2001년 중증지적장애 판정을 받았고, 장애로 인해  걸음이나 언어, 신체 발달 등이 또래에 비해 현저하게 늦었다.

그러나 이씨의 부모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병원 곳곳을 오가며 각종 치료를 이어갔고 그러던 중 이씨가 음악을 유난히 좋아한다는 점을 발견했다.

음악을 좋아했지만 악보를 볼 수 없는 상황을 감안, 부모는 이씨를 초등학교 1학년 때 공주 박동진판소리전수관에 보냈다.

이씨는 학업 능력은 부족했지만, 판소리의 긴 가사는 한 번 들으면 바로 외우는 기적 같은 재능을 보였다.

중학교에 진학해서는 판소리 대신 흥이 많은 경기민요로 전공을 바꿨고, 공주여고 특수반에 진학한 뒤로는 장애인대회에 참가하며 본격적인 장애예술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씨는 장애인 단체와 노인복지센터, 특수학교 등 어려운 이웃들을 대상으로 재능기부 공연을 펼치고, TV와 라디오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희망과 용기를 전했다.

일본과 태국, 몽골, 네팔, 오스트리아, 체코 등 해외 공연을 펼쳐왔으며, 2017년 제5회 대한민국 장애인예술경연대회 스페셜K 어워즈 심사위원장상, 문화체육부장관상, 교육부장관상, 2018년 일본동경골드콘서트 15주년 특별상, 지난해 대한민국장애인예술경연대회 장예총상임대표상 등을 받았다.

소리꾼으로 활동해 온 10년 동안 100여 차례 걸쳐 상을 받고, 350회가 넘는 공연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