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충주 국가산단 조성 면적 축소
오송·충주 국가산단 조성 면적 축소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7.15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성 낮은 지역 제외하고 개발 기간도 연장
오송 8.475㎢→6.75㎢, 충주 2.50㎢→2.24㎢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청주 오송과 충주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의 실천계획이 변경됐다.

개발이 어렵거나 사업성이 떨어지는 지역을 제외하면서 면적이 감소했다.

15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가산단 후보지로 선정된 오송 제3생명과학단지 면적이 6.75㎢로 줄었다.

도는 당초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일원 8.475㎢에 조성할 계획이었으나 1.725㎢를 제척했다.

국토교통부 등이 후보지 선정 단계부터 사업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고,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위한 검토 과정에서 사업성이 떨어지는 지역의 제척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충주 바이오헬스 단지도 면적이 감소했다.

충주시 대소원면 일원 2.50㎢에서 2.24㎢로 0.26㎢가 조성지에서 제외됐다.

주거밀집지역과 보전 산지로 개발이 어렵고, 사업성이 낮은 일부 용지가 면적에서 제외됐다.

3조9천572억원이 투입되는 이들 산업단지의 개발 사업 기간은 4년이 늘어났다. 2026년 완공에서 2030년으로 변경됐다.

도는 기존 계획대로 추진할 경우 물리적으로 인허가 등 단지 조성 공사의 기간이 부족해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오송과 충주 국가산단 후보지에 대한 예타를 진행 중이다. 다음 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예타를 무난히 통과하면 올해 산업단지 개발·실시계획을 수립하고 내년에 산단 지정을 추진한다. 2022년 공사에 들어가 2030년 완공한다는 구상이다.

오송과 충주 국가산단 조성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 구축’의 핵심이다. 2018년 국토부의 국가산단 후보지로 뽑혔다. 지난해 10월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사업에 선정돼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고 있다.

도는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단 조성을 통해 오송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바이오 클러스터로 육성할 계획이다.

바이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생성과 집적, 성장을 촉진하고 글로벌 유인력을 가진 클러스터로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은 정밀의료 산업의 기술 개발 및 기반 마련을 위한 인프라가 구축된다.

바이오신약으로 특화한 오송과 의료기기로 특화된 원주를 잇는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 축을 담당한다. 충북 북부지역의 산업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송과 충주의 바이오 국가산단 면적이 줄고 사업 기간이 늘어난 것은 성공적인 산단 조성을 위한 조처”라며 “청주시, 충주시와 함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