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문화재단, 지난해 실적 ‘최고등급’ 획득
청주문화재단, 지난해 실적 ‘최고등급’ 획득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0.07.15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고 총점’ 91.13점 받아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사무총장 박상언)이 지난해 실적에 대한 경영평가에서 역대 최고 총점인 91.13점을 획득하며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청주시와 청주문화재단은 15일 첨단문화산업단지 2층 직지룸에서 ‘청주문화재단 경영평가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사진)를 갖고 이 같은 결과를 내놨다.

지난 4월 20일부터 3개월간 충북연구원에서 실시한 이번 평가는 청주문화재단의 2019년 사업실적을 대상으로 △리더십·전략 △경영시스템 △경영성과 3개 부문에 대한 16개 세부지표로 진행됐다.

평가결과 총점은 전년대비 2.65점 오른 91.13점으로, 청주문화재단에 대한 경영평가가 시작된 2015년 이후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등급 역시 2018년 A등급에서 최고등급인 ‘S등급’으로 상승해 지난 2016년, 2017년 실적분에 이어 세 번째 S등급을 달성했다.

세부평가 결과를 살펴보면 리더십 부문에 대한 평점이 90.04점으로 전년대비 10.37점 수직 상승했다.

충북연구원은 지난 1년 동안 재단 경영층의 혁신의지와 윤리경영에 대한 인식 변화가 확연히 두드러졌다며 이 같은 노력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경영전략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낸 것이라 평가했다.

경영성과 부문에서는 고객만족 지표가 크게 향상된 점, 그리고 문화 향유사업·문화 지원사업·문화 기반구축 사업·문화 가치창출 사업의 4개 지표 모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매우 높게 평가 받은 점 등은 매우 고무적이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문화 가치창출 사업 면에서는 보완이 필요하다는 평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