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광가속기 부지조성 공사 속도 내라”
“방사광가속기 부지조성 공사 속도 내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7.13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충북지사 “변수 발생할 수도”…이달말 착공 주문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13일 청주 오창 유치에 성공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위한 부지 조성과 관련해 이달 말 첫 삽을 뜰 수 있도록 속도를 내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2021년 12월까지 부지 조성을 완벽하게 마무리해야 방사광가속기를 2022년 착공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부지 조성 공사를 시작한 후 지반 상황 등 여러 변수가 발생할 수 있다”며 “토지수용 등 사전 절차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해 이달 말 공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해외 유입에 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은 막을 수 없지만 지역 감염은 없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 중 GH그룹은 S나 V그룹에 비해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방어를 잘 하고 있지만 긴장의 끈을 절대 놓지 말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방역수칙 홍보 강화와 다중이용시설·고위험 사업장 점검 등 도민들에게 방역 협력을 지속해서 요청하라”며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만큼 도내 주요 관광지에 대한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국내 후보도시 조기 확정, 충북도 살림살이 진단 등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