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19전비 조종사, ‘조종사의 날’맞아 순직 장병 참배
공군 19전비 조종사, ‘조종사의 날’맞아 순직 장병 참배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0.07.08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종사의 날’ 행사에 참가한 19전비 조종사들이 순직방병들에 대한 참배를 하고 있다.
‘조종사의 날’ 행사에 참가한 19전비 조종사들이 순직방병들에 대한 참배를 하고 있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공군 제19전투비행단이 조종사의 날을 맞아 8일 기지 내 은성기림터에서 순직 장병 추모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중원기지 소속 전 조종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6.25 전쟁 출격 조종사 인터뷰 동영상을 시청하고 순직 장병 참배와 선배 조종사들의 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조종사의 날’은 6·25전쟁 때 미 공군으로부터 받은 10대의 F-51 무스탕이 첫 출격한 1950년 7월 3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2008년 최초로 선포된 공군 자체 기념일이다.

공군은 매년 7월 3일을 기준으로 부대 일정에 맞춰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19전비 항공작전과장 김동우 중령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선배 전우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억하는 동시에, 전투조종사 임무의 막중함을 다시금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된 것 같다”며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조국 영공 수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