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인구 다시 늘었다
천안시 인구 다시 늘었다
  • 정신수 기자
  • 승인 2020.07.0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말 기준 68만5198명으로 2개월 연속 증가세

[충청매일 정신수 기자] 천안시 인구가 지난 4월 소폭 감소했다가 다시 증가추세로 돌아서면서 지속적인 증가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6일 시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천안시 인구는 외국인을 포함해 68만5천198명으로 지난 3월 말 기준 68만2천768명인던 천안시 인구는 지난 4월 말 68만2천577명까지 소폭 감소했다가 5월 말 68만3천78명 반등해 6월 말 68만5천198명으로 2개월 연속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시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학교 신입생 유입 감소와 외국인 본국 자진출국 등으로 일시적인 인구 감소세를 보였던 4월 이후, 신규아파트 입주와 다른 지역 전입 등 인구가 5월 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천안시는 같은 6월 말 기준 최근  5년간 △2016년(6월 말 기준) 62만7천169명 △2017년 64만3천694명 △2018년 66만7천618명 △2019년 67만8천389명 △2020년 68만5천198명으로 매년 인구가 증가하며 7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전국 지자체 인구가 감소하고 수도권 집중 현상 속 천안시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교통, 일자리, 편의시설, 주거, 교육 등 정주여건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천안은 전국으로 통하는 고속철도(천안아산KTX역)와 수도권 전철, 경부고속도로, 천안~논산 고속도로가 지나고 자동차 30분 거리에 청주국제공항이 위치하고 있다.

또 전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11개 대학이 밀집한 교육도시이며, 평균 연령 38세의 젊은 도시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13개의 공동육아나눔터를 갖추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충격이 인구 70만을 바라보는 천안시 인구정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고, 인구 증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함은 물론 100만명을 목표로 지역 균형 발전 및 미래성장동력 확보 등 인프라 확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