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충남·충북광역본부, IoT기반 축산악취 시스템 구축
KT충남·충북광역본부, IoT기반 축산악취 시스템 구축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0.07.02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의 주범인 암모니아 가스 90% 이상 제거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KT충남·충북 광역본부(본부장 최찬기)가 축산악취를 제거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본부는 2일 이같이 밝히고 한국악취방지협회와 공동으로 축산악취개선 실증사업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진행하는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으로 이뤄진 이 실증사업은 정부출연연구소 연구소기업 이프랜트가 개발한 악취 제거 기술과 KT가 추진하는 AI 악취관리 시스템이 결합, 예산군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지난 6개월간의 장비 테스트를 통해 이런 결과를 도출했다.

실증 결과 축산농가 악취 주범인 암모니아 가스가 90% 이상 제거됐으며, IoT 기반의 악취관리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암모니아 발생실태를 관측해 즉시 대응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이 결과를 통해 협회와 KT는 축사와 퇴비사 등에서 발생하는 축사 냄새 저감 기술보급으로 민원을 해소하고, 지속 가능한 자연순환형 친환경 축산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찬기 본부장은 “축산악취로 인한 주민피해 해결을 위해 oT 기반의 악취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고객 중심의 국민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