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항공기 정치장 등록 재산세 4배 증가
청주시 항공기 정치장 등록 재산세 4배 증가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7.02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6대 유치… 68억 확보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가 항공기 수 십대의 청주국제공항 정치장 등록으로 70억원에 가까운 재산세를 받는다.

2일 청주시에 따르면 올해 청주공항을 정치장으로 등록한 항공기는 46대다.

청주시는 해당 항공사에 정치장 등록 재산세 68억4천100만원을 부과했다. 이는 지난해 18억4천800만원과 비교하면 4배 가까운 금액이다.

올해 항공기 정치장 등록은 기존 25대에 이전 19대, 신규 2대 등 21대가 늘어났는데, 세부내역은 △대한항공 27대 △이스타 11대 △진에어 6대 △아시아나 1대 △에어로케이 1대 등이다.

청주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항공사의 신규항공기 도입이 어려워지면서 기존 대형항공기 등록 위주의 유치활동을 전개했다고 한다.

청주시는 지난 2017년부터 청주공항을 정치장으로 등록한 항공기에 대해 납부한 재산세의 20%를 항공사에 항공기 정비료로 지원해 주고 있다.

올해는 한시적으로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항공사에 대해 지원금액을 30%로 확대할 예정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매년 청주국제공항을 정치장으로 등록한 항공기가 증가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는 물론 세수증대까지 이어져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며 “올해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 매우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항공사에 항공기 정비료를 확대 지원해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