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기록문화 예술창작·발표 지원
청주 기록문화 예술창작·발표 지원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0.06.30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 38건 선정…1억5900만원 보조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 청주시의 첫 문화도시 사업이자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사무총장 박상언)이 설립 19년 만에 처음으로 추진한 창작·발표 지원사업 ‘청주의 기록문화 가치를 창출 및 구현하는 예술 창작·발표 지원’ 심의 결과가 30일 발표됐다.

최종 선정 대상은 개인 13건, 단체 25건 등 총 38건으로, 지원 규모는 총 1억5천900만원이다.

청주시 문화도시 사업의 비전인 ‘기록문화 창의도시’ 구현은 물론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문화예술인 및 단체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진행한 이번 ‘기록문화 예술 창작·발표 지원’에는 첫 공모 사업임에도 △문학예술 △시각예술 △공연예술(음악, 무용, 연극, 전통) 분야에 총 79건이 접수돼 평균 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종 선정된 지원대상자(단체)는 △문학예술 분야 총 13건(김도환 등 개인 8건, 딩아돌하 문예원 등 단체 5건) △시각예술분야 총 11건(김기종 등 개인 5건, 오뉴월 가람신작 등 단체 6건) △공연예술 분야 총 14건(음악 8건, 무용 2건, 연극 1건, 전통분야 3건) 등 총 38건이며, 결정금액은 각 분야 및 사업별로 다르게 책정됐다.

상세 지원대상 및 결정금액은 청주문화재단 홈페이지(www.cjcultur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