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암환자 5년 생존율 전국 평균보다 낮다
충북 암환자 5년 생존율 전국 평균보다 낮다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06.30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병원 지역암센터 발표

암사망률 평균사망보다 높아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대학교병원 충북지역암센터는 30일 충북지역 암통계집 2017을 발간하며 ‘2017년 충북도 암 발생률 및 사망률 현황’을 발표했다.

충북지역암센터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충북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는 7천587명(남 4천174명, 여 3천413명)으로 2016년(7천674명)에 비해 87명(1.13%) 감소했다고 밝혔다.

충북 인구 10만명당 연령표준화암발생률은 277명으로 2016년 대비 13.8명(4.7%)감소했으며, 이는 전국 평균(282.8명)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충북의 암 발생률 추세는 1999년 이후 2011년까지 연평균 2.9%씩 증가했으나 2011년 이후 매년 약 2.5%씩 감소하고 있다.

2017년 충북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며, 이어 대장암, 폐암, 갑상선암, 유방암, 전립선암, 간암 순이었다.

남자의 암 발생은 위암,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 순이며, 여자는 유방암, 갑상선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으로 발생했다. 상위 5대암이 전체 암발생의 2/3 이상을 차지했다.

암발생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1999년부터 2017년까지 암 확진자 중 2018년 1월 1일 생존한 것으로 확인된 암유병자수는 5만1천108명이며, 이는 충북지역 도민의 3.2% 수치이다.

암종별로 위암이 전체 암유병자수의 19.1%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갑상선암(18.1%), 대장암(15.4%), 유방암(11.5%), 전립선암(4.6), 폐암(3.9%)순으로 나타났다.

충북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66.1%로 전국 평균(70.4%)보다 낮았고, 암사망률(10만명 당 102.8명)은 평균사망 수준(10만명 당 94.5명)보다 높았다.

충북지역암등록본부장 김용대 교수는 “특화 사업을 통해 충북의 암환자의 낮은 상대생존율의 원인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며 “암 예방 홍보사업, 지역사회기반 암생존자 통합지지서비스사업, 암 연구조사 등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