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LNG 발전소 조건부 동의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조건부 동의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0.06.3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환경부가 기업 이익만 대변” 강력 반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30일 환경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한 환경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환경부가 SK하이닉스의 LNG 발전소 건설을 조건부 동의하면서 충북지역 시민단체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등 30여개 단체가 참여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30일 환경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환경권을 최우선으로 해야 할 환경부가 책임을 져버리고 기업의 이익만을 대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책위는 “SK하이닉스 LNG 발전소가 건립되면 205t의 질소산화물 배출로 미세먼지 증가, 발암물질 배출, 폐수로 인한 하천생태계 파괴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환경부가 ‘조건부 동의’를 결정하면서 이제 85만 청주시민은 미세먼지를 포함한 각종 유해화학물질에 노출될 것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며 “기업이익을 우선시하는 결정을 내린 환경부는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대책위 관계자는 “앞으로 더 강력한 SK하이닉스 LNG 발전소 반대 운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환경부는 SK하이닉스가 청주공장 인근 LNG 발전소 건설을 위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조건부 동의한다는 입장을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에 전달했다.

환경부는 대기 질 개선 방안 등에 대한 보완을 조건으로 환경영향평가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SK하이닉스는 청주시 흥덕구 외북동 일대에 585㎿급 LNG 발전소를 건립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환경영향평가 본안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접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