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결혼이민자·영주권자도 재난지원금 지급
옥천군, 결혼이민자·영주권자도 재난지원금 지급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0.06.30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충북 옥천군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결혼이민자 및 영주권자의 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긴급 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30일 군에 따르면 긴급 재난 지원대상자는 지난 4월 27일부터 신청일까지 옥천군에 외국인 등록이 돼있는 결혼이민자 154명 및 영주권자 46명 총 200명이다.

이중 187명이 이미 신청을 완료했다.

재난지원금은 내국인과 동일하게 향수OK카드로 지급되며 외국인 등록증이나 영주증을 가지고 읍·면 행정복지센터 맞춤형 복지팀을 방문하면 현장에서 카드를 지급받을 수 있다.

군은 당초 내국인만을 지급대상으로 제한했으나 외국인 신분이지만 군의 지역사회구성원인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도 재난극복지원금을 추가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옥천군의회에서도 이용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옥천군 주민생활 안정지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빠르게 통과시키면서 재난극복 지원금의 6월중 지급이 가능하게 됐다.

이승철 긴급 재난지원 TF팀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혼이민자 등에 대해 재난극복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됐다”며 “결혼이민자 및 영주권자들의 생계안정과 이들도 지역민과 동등한 사회구성원이라는 자긍심을 갖도록 지원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