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아픔 간직한 노근리에 평화 깃든다
한국전쟁 아픔 간직한 노근리에 평화 깃든다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0.06.3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노근리 평화 설치 미술전
정의·음휘선 작가 작품 전시
왼쪽부터 정의 작가의 ‘노근리가 꿈꾸는 세상’. 음휘선 작가의 ‘노근리에 꽃비가 내리던 날’.
왼쪽부터 정의 작가의 ‘노근리가 꿈꾸는 세상’. 음휘선 작가의 ‘노근리에 꽃비가 내리던 날’.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사)충북민예총과 사)충북민미협은 노근리 사건 70주년 맞아 노근리 사건에 대해 알리기 위해 충북 영동군 노근리 평화공원에서 이달 말까지 ‘노근리 평화 설치 미술전’을 전시한다.

충북에서는 6·25 전쟁당시 양민 학살이 진행된 장소를 곳곳 찾아볼 수 있다. 그 중 노근리 사건은 올해 70주년을 맞이한다. 이를 기리기 위해 노근리 현장에서 작가들이 평화와 인권을 이야기하고 이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바라는 의미를 담은 설치미술전을 진행 중이다.

설치된 작품은 정의 작가의 ‘노근리가 꿈꾸는 세상’과 음휘선 작가의 ‘노근리에 꽃비가 내리던 날’로 두 작품이 야외 전시된다.

정의 작가의 ‘노근리가 꿈꾸는 세상’은 인권과 평화를 상징적으로 표현해, 노근리 사건을 통해 앞으로는 유사한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말아야함을 보여준다. 작품의 동근 원형은 세상, 원형 안에 있는 연결고리는 사람들과 연결을 상징하고, 나비는 아름다움의 상징으로 우리들 세상에 여기저기 아름다움을 전파하여 세상이 보다 행복하게 살 수 있기를 희망을 담은 작품이다.

음휘선 작가의 ‘노근리에 꽃비가 내리던 날’은 충북민미협의 공예작가인 김만수, 유재홍, 노정숙, 이상원, 정철호씨가 함께 도자기로 연잎을 재현했다. 이것을 노근리 평화공원에 인공으로 고인 물 위에 조명과 함께 설치해 낮과 밤이 꽃빛으로 빛나도록 한다. 이를 통해 노근리 평화공원에 꽃비가 내린 듯하 게 표현한 작품이다.

이번 설치미술전과 더불어 영동예총은 노근리사건 관련 사진, 만화, 문서 및 영상물 전시도 노근리 평화 공원에서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