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청성면 의용소방대, 코로나19 방역 활동 전개
옥천군 청성면 의용소방대, 코로나19 방역 활동 전개
  • 황의택 기자
  • 승인 2020.06.29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황의택 기자] 잠잠했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최근 대전을 중심으로 급증되면서 결국 옥천에도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역 감염예방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옥천군 청성면 의용소방대가 코로나19 지역 감염을 막기 위해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주 7회) 방역 활동을 펼치고 있어 지역사회에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15명의 청성면 의용소방대 대원들은 자발적으로 방역 활동에 동참하고 있으며, 이들은 코로나-19 발생 후 확진자가 한 명도 없었던 청성을 지키기 위해 남들 몰래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들은 6월부터 매주 토요일 이른 아침부터 개인 휴대용 소독기를 들고 행정복지센터, 청성초등학교, 우체국, 파출소, 농협, 게이트볼장 등 관내 다중이용 시설 및 공공이용 시설에 대해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앞으로 코로나19가 잠잠해질 때까지 방역활동에 적극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김옥현 의용소방대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평범한 일상생활마저 위협받고 있는 요즘, 작은 힘이나마 주민들의 감염 예방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며 “바쁜 농사철에도 불구하고 내 고장 청성을 지키는 데에 뜻을 함께 해준 대원들이 고맙다”고 말했다. 


청성면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지역사회의 침체된 분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의용소방대의 자발적 방역 활동 미담이 청성면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