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과수화상병 43일만에 추가 발생 없어
충북 과수화상병 43일만에 추가 발생 없어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6.29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몰작업 99% 완료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지역 과수화상병이 도내 첫 발생 후 43일 만에 확진 판정을 받은 농가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수화상병이 뚜렷한 진정 기미를 보이는 가운데 매몰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29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이날 도내 과수화상병 확진 농가는 충주 318곳, 제천 120곳, 진천 2곳, 음성 12곳 등 모두 452곳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이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단 1곳도 과수화상병이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달 16일 충주 지역의 농가에서 올해 처음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은 뒤 43일 만이다. 이달 들어 때 이른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의심신고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과수화상병 세균은 영상 30도 이상 기온이 오르면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든다.

영상 35도가 넘으면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고됐다. 학계는 영상 40도까지 기온이 상승하면 과수화상병 세균이 소멸하는 것으로 본다.

매몰 작업도 마무리 단계다. 전체 피해 면적은 255.3㏊(452곳)에 이른다. 이 중 443곳, 252.8㏊를 완료했다. 피해 면적의 99%에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충주 311곳(180㏊), 제천 118곳(67.1㏊), 진천 2곳(0.7㏊), 음성 12곳(5.1㏊)이다. 현재 충주 7곳(2.1㏊)과 제천 2곳(0.3㏊) 등 9곳(2.5㏊)은 추진 중이다.

농촌진흥청은 충주 2곳과 음성 1곳 등 3곳에 대한 과수화상병 정밀 검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