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본부 통합 청사 건립 속도
충북소방본부 통합 청사 건립 속도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06.29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7월 개청 목표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소방본부가 2021년 개청을 목표로 소방본부 통합 청사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충북소방본부 통합청사는 청주시 청원구 사천동 일원에 사업비는 약 159억원이 투입해 지상 3층, 지하 1층, 건축 연면적 2천835㎡ 규모로 들어선다. 2018년 2월 수립된 이전신축 계획에 따라 지난 4월 착공했다. 내년 6월까지 마무리, 7월 개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동안 충북소방본부는 지휘부와 119종합상황실이 분리(5.4㎞)돼 있어 재난상황 파악과 대응에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실제로 소방본부장실·소방행정과·대응예방과·구조구급과 등 소방본부의 지휘부와 주요 부서가 충북도청 동관에 더부살이를 중이다.

충북소방은 청사 건립을 통해 분산 된 도 지휘부와 상황실을 일원화해 자원 통합관리와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하고 각종 재난 사고에 신속 대응·지휘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