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5개 은행도 소상공인 2차 대출 취급 개시
지방 5개 은행도 소상공인 2차 대출 취급 개시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0.06.2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29일부터 지방 5개 은행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시작했다.

신용보증기금은 29일 이같이 밝히고 지방 5개 은행(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도 지난달 업무를 개시한 시중은행들과 같이 운용된다고 설명했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1천만원, 대출만기는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방식)이며, 대출금리는 연 3~4% 수준으로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이 대출에 95% 보증을 제공하며, 심사업무는 은행에 위탁해 신보 방문 없이 은행에서 대출과 보증을 한 번에 진행한다.

앞서 지난달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업무를 시작한 7개 시중은행(기업·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대구은행)은 현재까지 3천600개 기업에 3천600억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