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마을 주민 1109명과 소통
섬마을 주민 1109명과 소통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0.06.2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도서 방문 마무리…16개월 동안 2393㎞ 이동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태안 외도와 두지도를 끝으로 1년 4개월 간 이어온 도서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2월 27일 보령 원산도·효자도를 시작으로 도서 방문 대장정에 올랐다.

도정 참여가 어려운 섬 마을 주민과 직접 소통하고, 어촌뉴딜300 등 사업 현장 점검을 위해 주로 주말과 휴일을 택해 16개월 동안 14차례에 걸쳐 29개 유인도서와 1개 무인 도서를 방문했다.

105시간 동안2천393.5㎞를 이동, 1천109명의 주민과 소통하며 147건의 건의사항을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 중이다.

마지막 방문일인 이날 첫 일정으로 찾은 외도는 태안군 안면읍 승언8리, 방포 항에서 2.5㎞ 거리에 위치해 있다.

이 섬은 0.6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7㎞에 달하며, 8가구 12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 방문에서 양 지사는 도서종합개발 사업 현황을 듣고, 주민과 간담회를 통해 도서종합개발 사업이나 종패 지원·해삼 투석 사업 등 도서민 소득 지원 사업을 확대하거나 신규 사업을 발굴해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양 지사는 도서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두지도로 이동했다. 두지도에는 60대 부부가 거주하고 있다.

양 지사는 두지도에서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을 펼친 뒤 부부와 점심식사를 하며 섬 생활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