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외국 자매도시 구호 지원 가능
충북 외국 자매도시 구호 지원 가능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0.06.2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자매결연을 체결한 외국 자치단체에 재난·재해 피해가 발생하면 충북도가 구호 지원에 나설 수 있게 됐다.

28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충청북도와 외국 자치단체 간 자매결연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 제382회 정례회에서 원안 가결됐다.

이 조례안은 우호교류 중이거나 자매결연을 한 외국 도시에 재난·재해 등에 대한 구호 지원 규정을 신설했다. 지진, 태풍, 해일, 폭우, 화재, 감염병 등으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본 경우 의료지원반 등을 파견하거나 성금·구호물품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