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노후 하수관로 교체사업 추진
증평군, 노후 하수관로 교체사업 추진
  • 추두호 기자
  • 승인 2020.06.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5억원 투입…4.17㎞ 구간 교체

[충청매일 추두호 기자] 증평군은 하수관로 노후에 따른 침수·지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22년 6월까지 노후 하수관로 교체사업을 추진한다.

노후 하수관로 교체사업은 전국 각 지역에서 하수관로 노후화에 따른 지반침하(싱크홀) 현상이 발생하고 있고, 국지성 집중호우와 도심의 물이 스며들지 않는 면적 증가로 침수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군은 국비 63억원과 도·군비 등 12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증평읍 초중리·신동리·창동리·증평리 등 구시가지 4.17km 구간의 노후관로를 교체할 계획이다.

군은 2015년부터 20년 이상 경과된 하수관로 30㎞ 구간에 대한 CCTV 정밀조사를 실시해 누수상태가 심각해 긴급보수와 관로교체가 심각한 구간을 파악해 1차 정비구간을 설정했다.

군은 하수관로 교체공사 기간 동안 교통통제 등의 주민불편이 불가피하다며 주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