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해양치유산업 선점한다
태안군, 해양치유산업 선점한다
  • 한기섭 기자
  • 승인 2020.06.0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성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열어
하반기 프로그램 시범 운영 통해
머드·피트 등 건강증진 효과 검증
태안군은 지난 3일 군청에서 가세로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태안군은 지난 3일 군청에서 가세로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충청매일 한기섭 기자] 태안군이 해양치유산업의 성공적 기반 구축을 위해 특화프로그램 및 중장기 발전방안 모색에 나섰다.

군은 지난 3일 군청에서 가세로 군수와 관련 부서장, 충남도 관계자, 자문교수단, 용역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 착수 보고,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으며 용역을 맡은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내년 3월까지 △태안군만의 특화된 해양치유 프로그램 개발 △해양치유 프로그램 시범운영 및 효과 검증 △해양치유센터 운영방안 및 중장기 발전전략 수립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군은 지역을 대표하는 해양치유자원인 △피트·갯벌 △해염(염전) △해사 △산림 △해양기후 △해수(염지하수) △해양생물 △해양경관 등을 조사해, 이를 관광, 레저, 문화자원 및 의료를 연계하는 특화 프로그램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으로, 건강인(직무스트레스 해소 등), 만성환자(스포츠 재활 해양치유, 피부미용 건강 해양치유), 외국인(헬스·의료관광)등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특화 프로그램, 체류기간별 건강증진 프로그램(1주형 피부건강증진 프로그램) 등 다양한 해양 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올해 하반기 2회에 걸쳐 ‘해양치유 프로그램 시범운영’을 실시해 해양치유 프로그램(해염-목어깨통증, 갯벌-보행 및 균형훈련, 머드·피트-어깨만성통증)의 건강증진 효과를 검증하고, 문제점 및 개선방안 등을 도출해 추후 해양치유센터에 적용할 프로그램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해양치유센터(2023년 조성 예정)의 운영방안 및 중장기 발전전략으로 △해양치유센터 운영조직 및 치유인력 확보, 육성 계획 수립 △대표 브랜드 확립 방안 및 마케팅 전략 수립 △재활 전문병원 및 체류형 호텔(리조트 등) 유치 방안 마련 △국가 해양치유 연구개발(R&D)센터 태안 유치 전략 수립 등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이번 용역을 통해 태안만의 특화된 해양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중장기 발전방안 수립 등을 통해 태안이 해양치유산업을 대표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