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디지털&미디어 시민학교’ 운영
충주시 ‘디지털&미디어 시민학교’ 운영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0.06.02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까지 수강생 모집…여행 영상 제작 등 7개 과정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북 충주시가 오는 12일까지 변화하는 디지털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디지털&미디어 시민학교 평생학습’ 교육과정 수강생을 모집한다.

시는 최근 이슈와 트렌드를 반영하고 미디어, 디지털 콘텐츠 교육에 대한 지역 시민들의 수요를 반영해 이번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이번 디지털&미디어 시민학교는 ‘나의 이야기, 너의 이야기’, VLOG 유튜브 제작하기, ‘나의 여행일기’ 여행 영상 제작하기, ‘난 이렇게 산다’ 시니어 일상을 담은 VLOG 제작 교실, 장애인 유튜브 크리에이터 양성과정 등 총 7개 과정으로 운영되며 과정 당 20명을 모집한다.

특히 모든 과정의 대상을 20~40대, 50~70대 등 세대별로 구분해 관심도에 맞는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장애인들이 미디어 교육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창구를 마련할 수 있도록 장애인 대상 미디어, 디지털 시민학교도 운영한다.

이와 관련, 지난달 온라인 평생학습 기반 마련을 위해 모집한 ‘유튜브 크리에이터 양성과정’이 하루 만에 조기 마감되는 등 미디어, 디지털의 콘텐츠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디지털&미디어 시민학교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충주시평생학습관 홈페이지나 평생학습과 학습정책팀(☏043-850-3933)으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안종훈 평생학습과장은 “미디어 콘텐츠 가치가 상승하는 시대에 배움의 양극화를 최소화하고 변화를 실감하는 충주를 만들기 위해 계층별, 대상별 디지털&미디어 교육을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