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대포차 운전자 잡고보니 무면허 사기 수배범
벤틀리 대포차 운전자 잡고보니 무면허 사기 수배범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06.0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경찰의 본능적인 감각과 순간적인 판단으로 사기 수배범을 붙잡았다.

지난달 30일 오후 11시10분께 충북 청주시 강서지구대 2팀 오명국 경위와 조경록 경장은 음주 신고를 받고 비하동으로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음주 차량은 보이지 않았다.

출동을 나온 김에 오 경위와 조 경장은 비하동 일원의 원룸 단지를 탄력순찰을 돌기 시작했다.

갑자기 어디선가 엄청난 굉음을 내며 쏟살같이 순찰차 옆으로 흰색 벤틀리 스포츠카가 지나갔다.

차량 번호가 ‘6666’를 본 오 경위는 감각적으로 의심이 발동했다.

차량번호 ‘6666’은 현대그룹 창업자인 고(故) 정주영 회장이 애용했다던 번호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

오 경위는 재빠르게 휴대전화 조회기를 꺼내 수배차량 조회를 했다. 해당 차량은 운행 중지 명령이 내려진 대포차였다.

오 경위와 조 경장은 확성기를 통해 정차를 요구해 도로변 가장자리에 정차를 시킨 다음 운전자를 상대로 불심검문을 진행했다.

검문을 해보니 운전자 A(29)씨는 무면허 상태였고 2건의 사기죄로 수배 중이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A씨를 도로교통법과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하고 있다.

오 경위는 “도로를 질주하는 스포츠카를 보고 의심이 들었고, 불법 차량을 확인하고는 안전을 위해서라도 꼭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역 경찰으로서 당연히 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