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마늘 수확에 장비·인력 총동원
태안군, 마늘 수확에 장비·인력 총동원
  • 한기섭 기자
  • 승인 2020.06.0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에서 보유한 수확기 재배농가 적기 지원
군부대·유관기관 등에 일손돕기 참여 요청도

[충청매일 한기섭 기자] 태안군이 마늘 수확철을 맞아 농가의 인력난 극복을 위해 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태안지역은 전체 농가의 약 68%인 5천6농가가 980ha의 면적에서 마늘을 재배하고 있는 마늘 주산단지다.

이에, 군은 본격적으로 마늘이 수확되는 5월 말부터 6월 말까지 1개월 동안을 마늘 수확 적기(난지형 6월 10일까지, 6쪽마늘 6월말까지)로 보고 동원 가능한 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군은 ‘마늘수확기(트랙터 부착형)’가 각 읍·면에 고루 분포돼 있는 현실을 감안해 비능률적인 인력지원보다는 개인과 기관·단체에서 소유하고 있는 ‘마늘수확기’를 일제 동원해 일시에 마늘 수확을 완료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판단하고 관내 마을영농단, 농업기술센터, 지역농협에서 보유하고 있는 113대와 △태안읍 43대 △안면읍 7대 △남면 14대 △근흥면 17대 △소원면 17대 △원북면 13대 △이원면 2대 등 각 읍ㆍ면별로 보유하고 있는 ‘마늘수확기’ 등을 활용해 마늘 재배농가가 원하는 시기에 가장 가까운 곳에서 ‘마늘수확기’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달 29일 각 기관·단체에 ‘보유하고 있는 마늘수확기를 총동원해 마늘수확에 협조해 줄 것’을 내용으로 하는 공문을 긴급 발송하고 군의 지원사업으로 구입한 마늘수확기의 소유자 명단을 읍·면사무소에 통보해 필요한 농가와 연결할 수 있는 지원시스템을 마련했다.

또 군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노동력 부족 해소를 위해 인력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군은 서부발전, 군부대, 경찰서, 보호관찰소 등 12개 주요 기관에 ‘농촌 일손돕기 동참’을 호소하는 공문을 지난달 말 재차 발송하고, 군 관계자들이 직접 발로 뛰며 동참을 요청한 결과, 상당수의 기관·단체에서 인력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앞가세로 군수는 “마늘은 벼농사 다음으로 많은 농가가 재배하는 태안의 대표 작목으로 농가의 주 소득원”이라며 “모든 농가가 안정적으로 마늘을 수확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