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태 기자] 편중인사가 불러온 황폐된 대전 중구
[김경태 기자] 편중인사가 불러온 황폐된 대전 중구
  • 김경태 기자
  • 승인 2020.06.0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경태 기자] 대전 중구가 편중된 인사로 황폐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편중된 황폐한 인사는 지난 1월 대전시와 인사교류 원칙을 깨고 중구청이 부구청장(부이사관·3급)을 자체 승진시키면서 대전시와 중구 인사교류가 중단됐고, 이로 인해 최대 피해자는 6급 하위직 공무원들이 됐다.

특히 대전시와 중구공무원노조들은 인사권자의 눈높이와 이해득실에 따라 인사교류 중단 책임을 묻겠다며 각각의 명분을 들어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당시 대전 공무원노동조합연맹이 박용갑 중구청장과 면담을 갖는 자리에서 “대전시와 중구 인사교류 중단책임을 지고 대전시장과 소통해서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도 했다.

대전시 공무원노조는 “인사원칙을 무시하고 중구청과의 인사교류, 예산 특별교부세 지원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경고했고, 실제로 6급 이하 인사 관련해 중구를 뺀 나머지 4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대전시 전입시험을 진행했다.

중구 공무원노조는 “정치적인 싸움에 6급 하위직 공무원을 볼모로 인사 교류를 중단하는 것은 엄연한 갑질인사다. 강력한 사법으로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맞서기도 했다.

문제는 중구청에서 자체 승진된 부구청장은 현 구청장의 복심 인사로 10년 동안 과장·국장·부구청장으로 고속승진 했고, 이런 승진은 전국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진기록을 남겼으며, 이로 인해 대전시와 중구청과의 인사교류가 한시적으로 중단되는 나쁜 선례를 남겼다.

물론 인사는 인사권자의 고유권한이다. 인사권자의 고유권한을 행사함에 있어 뭐라 말할 사람은 없다. 그러나 조직이란 테두리에서 편중된 인사는 보는 이로 하여금 ‘조직이 썩었다. 황폐했다’고 평가하는데 주저할 공무원은 없을 것이다.

또 다시 현 구청장의 복심인사로 인해 피해자가 없는 중구청, 황폐됐다는 오명을 벗는 중구청, 공무원들이 이해할 수 있는 공정한 7월 하반기 인사가 되길 희망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