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장애인·국가유공자도 시내버스 무료 이용
서산시, 장애인·국가유공자도 시내버스 무료 이용
  • 한노수 기자
  • 승인 2020.05.3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 대상 확대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서산시는 다음달 1일부터 시내버스를 무료로 탑승할 수 있는 충남형 교통카드 발급대상을 기존 만 75세 이상 어르신에서 장애인, 국가유공자 및 유족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노인 등 대중교통 이용활성화 지원사업’은 시와 충남도가 협력해 노인 등 교통약자에 대해 ‘충남형 교통카드’를 발급하고, 이 교통카드를 사용해 도내 시내버스 및 농어촌 버스를 무료로 탑승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8월부터 만 75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해 지난해 만 75세 이상 어르신들이 시내버스를 연간 42만8천687회 탑승했으며, 어르신 1명당 월 5.5회 이용하는 등호응을 얻었다.

이에 시는 다음달부터 대상자를 장애인, 국가유공자 및 유족까지 확대하며, 기존 만 75세 이상 어르신 1만5천407명에 장애인 6천844명, 국가유공자 937명, 유족 297명 등 8천78명이 추가돼 총 2만3천485명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대상 확대로 충남형 교통카드를 소지한 만 7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버스 요금을 100% 할인받게 되며, 국가유공자의 유족도 버스 요금의 30%를 할인받을 수 있다. 충남형 교통카드는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및 각 장애인단체와 보훈단체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