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등교 중지 학생 늘어
충북지역 등교 중지 학생 늘어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0.05.2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207명 진단검사 등교 후 최다
자가진단 중지 판정 학생도 무더기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모든 학교급별 첫 등교가 지난 27일 진행된 가운데 코로나19 의심 증세로 진단 검사를 받거나 자가진단으로 등교 중지 판정을 받는 학생이 늘어나고 있다.

28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등교 학생 중 코로나19 의심증세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이 207명으로 등교 이후 가장 많았다.

이 중 3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172명은 검사 중이다. 119 전담구급대에서는 등교 학생 중 의심 증세를 보인 18명을 의료기관으로 이송했다.

전날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만도 660명에 달하며, 48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아 다행히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특히, 등교 전 학생건강 상태 자가진단에서도 등교 중지 안내를 받은 학생들이 무더기로 발생하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건강 상태 자가진단에서 등교 중지 판정을 받은 초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특수학교 학생은 모두 384명(0.8%)으로 조사됐다.

지난 26일 자가진단에 참여한 초1·2학년과 중3 학년, 고2·3학년 5만9천640명 중에서도 730명(1.23%)이 등교 중지로 판정받았다.

등교를 앞둔 도내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등교·출근 전 자가진단으로 자신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학교에 제출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지난 13일부터 고3 학생을 시작으로 도내 모든 초·중·고·특수학교 학생과 교직원들을 나이스(NEIS) 설문조사 시스템과 SNS(URL)를 연계한 ‘학생 건강 상태 자가진단’으로 건강 상태를 자가 진단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자가진단은 발열 여부와 기침·인후통·호흡곤란·설사·메스꺼움 등 증상 여부, 14일 이내 해외여행 여부, 동거가족의 최근 14일간 해외여행 여부, 동거가족 중 자가격리자 여부 등을 스스로 확인하도록 하고 있다.

자가진단 응답 내용에 따라 ‘등교 가능’과 ‘등교 중지’ 안내문을 자동으로 알 수 있다.

해당 설문 문항 가운데 하나라도 문제가 있으면 등교나 출근이 금지된다. 다만, 이로 인해 등교하지 못한 학생은 출석을 인정받을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일선 학교에서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전국적인 확산세가 심각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며 “감염원을 알 수 없는 무증상 확진자도 많아 하루하루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