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옥화자연휴양림 일부 운영 재개
청주 옥화자연휴양림 일부 운영 재개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0.05.2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했던 옥화자연휴양림의 숙박시설을 22일부터 일부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된 데 따른 조치다.

이번에 문을 여는 숙박시설은 10인 미만 시설이다. 숲속의 집은 14동 중 13동을, 산림휴양관은 13실 중 10실을 각각 개방한다. 캠핌장은 1면 거리두기를 적용해 40면 중 13면만 개방한다.

공공구역인 화장실과 샤워실은 한 번에 2명씩만 이용할 수 있다. 숲길과 등산로에선 우측 통행과 2m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한다.

숙박시설 예약은 숲나들e 시스템에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