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민연대 “조길형 시장은 사퇴하라”
충주시민연대 “조길형 시장은 사퇴하라”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0.05.2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재산 무단매입은 시민 신뢰 배반행위 주장
“공무집행 방해죄로 고발하고 주민소환도 추진”
충주시민연대 관계자들이 20일 조길형 충주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주시민연대 관계자들이 20일 조길형 충주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주지역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충주시민연대가 20일 충주시의 독선적인 행정으로 충주시민들의 자존심을 뭉개졌다며 조길형 충주시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충주시민연대는 충주시청 10층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안보 도시재생사업과 관련, 옛 한전연수원 건물과 토지를 매입하면서 시의회의 공유재산관리 계획을 승인받지 않았다”면서 “이는 지방자치의 존립기반을 근본부터 무너뜨리는 폭거”라고 밝혔다.

이어 “충주시가 본연의 임무를 위반하고 시민의 신뢰를 배반한 행위”라며 “조길형 시장이 최종적으로 결정했다면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해 자리를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 시장의 불법 부당한 법 집행은 시민의 혈세 1천750여억원을 투입해 건설된 시민의 여가와 휴식 공간인 무술공원을 자본금 2억원의 사업능력이 불확실한 라이트월드에 사용허가를 함으로서 현재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총선과정에서 불거진 시 소유 미술품 불법 반출과 아직 확인이 되지 않은 미술품이 다수라는 사실은 시민에게 충주시 행정에 대한 불신을 넘어 낭패감을 주기에 충분했고 조 시장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단월정수장 현대화 사업 관련, 공무원들의 불법 향응 사건 등 행정의 신뢰를 상실한 크고 작은 사건이 끊이질 않았다”면서 “시민단체는 조길형 시장과 담당공무원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고발해 실추된 공직기강과 시민의 자존심을 회복하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시민이 신뢰를 배신하고 독선적인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는 조길형 시장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만일 조길형 시장이 사퇴하지 않는다면 충주시민이 뜻을 모아 시장직위에서 배척하는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