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한전연수원 무단 매입, 충북도 감사청구”
조길형 시장 “한전연수원 무단 매입, 충북도 감사청구”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0.05.1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의회·시민께 송구…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하겠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조길형 충주시장이 14일 충주시의회의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 승인을 받지 못한 체 매입한 수안보 옛 한국전력연수원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열린 정책토론회의에서 조 시장은 “한전연수원 매입은 수안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주민상인협의체와 주민공청회, 전체의원 간담회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쳐 진행했지만, 사업추진 과정에서 시의회 승인을 누락한 절차상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직원의 노력으로 코로나19 예방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정업무에 시민들께서도 성원과 지지를 보내주고 계신 상황에서 행정의 신뢰를 크게 손상시킨 일”이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반성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 모든 공직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정확하고 객관적인 원인 규명을 위한 충북도 감사청구와 자체 조사 등 필요한 모든 방안과 조사를 강구하고 수용해 향후 업무 추진 시에 치밀한 점검 체계를 갖추고 업무 추진에 빈틈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조 시장은 “이번 일로 충주시의회와 시민들께 누를 끼치게 돼 송구스럽다”면서 “수안보 도시재생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시의회 설명과 협조 요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고 솔직하게 시인하고 시민들에게는 정직하게 설명해 이해를 구해야 한다”면서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보완책의 신속한 마련과 지역 발전을 위해 해야 할 일도 차질 없이 추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충주시는 수안보 온천관광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며 지난 3월 옛 한국전력 연수원 건물과 땅을 매입하고 소유권 이전을 완료했으나, 이 과정에서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시의회의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 안을 승인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